성령의 열매

August 30, 2017

이번주 묵상구절은 갈 5장 22-23절입니다.

"오직 성령의 열매는 사랑과 희락과 화평과 오래 참음과 자비와 양선과 충성과 온유와 절제니 이같은 것을 금지할 법이 없느니라"

요즘 산상수훈 팔복을 강해설교하면서 목사로서 또 하나님의 자녀로서 나 자신을 계속해서 돌아보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느끼는건 아 실수했다는 생각이 가끔 듭니다. 옥한흠목사님도 이 팔복설교를 두렵고 떨림으로 목회 후반에 가서야 용기를 내서 설교하셨다고 말씀할 정도로 부담스러운 본문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여러모로 부족하고 이제 목회를 막 시작한 제가 이 팔복강해를 시작했으니 말입니다. 그럼에도 이 팔복은 단순히 우리가 노력해서 도달하는 도덕적 우월성을 말씀하신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아 한 패키지로 받는 기본적인 축복이기에 부담이 있지만 꼭 들어야 할 말씀입니다.

그런데 이 팔복과 더불어 우리가 또 한 패키지로 받는 성령의 은혜가 바로 오늘 본문이 말하는 "성령의 열매" 아홉 가지 입니다. 예수를 믿고 성령께서 우리의 삶을 완전히 다스리실 때 자연스럽게 우리에게서 나타나는 아홉 가지 삶의 태도가 바로 성령의 열매일 것입니다. 이들은 서로 얽혀있는 하나의 패키지로 나타나는 것들입니다.

이 태도들은 성령의 은사 (the gifts of the Spirit) 와는 다릅니다. 성령의 은사는 우리 기질이나 재능을 토대로 어떤 것 하나나 그 이상을 성령께 받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 성령의 열매 (the fruits of the Spirit)는 우리가 성령의 다스리심을 받고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며 살고 있다면 이 아홉 가지 태도 모두가 우리 삶에서 나타날 것입니다.

성령의 다스리심을 받는 사람이 사랑은 있지만 기쁨이 없거나 화평은 있지만 인내가 없다는 것은 있을 수 없습니다. 이것은 바로 예수 그리스도의 성품이며 우리가 점점 주님을 닮아가고 있다는 증거일 것입니다.

그런데 바울은 마지막에 한마디를 덧붙입니다. "이같은 것을 막을 법이 없느니라". 즉 우리가 성령 안에 살면 외적인 율법이 우리를 막을 수 없다는 말입니다. 율법은 우리 스스로 완전해지려는 우리의 의를 이루려는 노력이지만 그것은 곧 실패합니다. 율법은 결코 이러한 성품을 낳을 수 없습니다. 이 성품들은 성령의 은혜를 통해 우리 안으로부터 자연스럽게 흘러나오는 것입니다. 이번 한 주간도 우리 모두는 이러한 은혜를 받도록 소망해야 합니다. 

 

Please reload

Recent Posts

Please reload

지난 글들

Please reload

Tags

I'm busy working on my blog posts. Watch this space!

Please reload

 

새    믿    음    교    회

KOREAN CHURCH OF NEW FAITH

  • YouTube Social  Icon

10330 Carmel Mountain Road

San Diego, CA 92129

858-527-2736

©2017 BY 새믿음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