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Posts

Archive

Tags

No tags yet.

하나님의 사랑에 대한 확신

이번주 묵상구절은 로마서 8장 38-39절입니다. "내가 확신하노니 사망이나 생명이나 천사들이나 권세자들이나 현재 일이나 장래 일이나 능력이나 높음이나 깊음이나 다른 어떤 피조물이라도 우리를 우리 주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하나님의 사랑에서 끊을 수 없느니라." 이 성경구절을 읽으면 무슨 느낌이 드십니까? 네, 바로 바울의 단호한 확신입니다. 바울은 이전 장까지 하나님의 의라는 기준에서 볼때 하나님의 진노 아래 놓여있는 죄인된 인간의 철저한 비참함과 무능함을 말했습니다. 그러나 7장 마지막절인 25절에서 갑자기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하나님께 감사하리로다"라고 말하며 그의 논조의 분위기가 바뀝니다. 바울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것입니까? 자신이 하나님의 의를 이룰 수 있다고 믿고 철저한 바리새파 유대인으로 율법을 지키며 살았지만 여전히 자신의 모순적인 죄인의 모습으로 갈등하던 (롬7:21-24) 바울에게 다메섹 도상에서 예수 그리스도께서 찾아오셨고 바울은 그 이후로 완전히 다른 종류의 사람이 된 것입니다. 이것을 회심이라고도 하고 거듭남이라고도 합니다. 그런데 바울은 이러한 거듭남과 구원의 확신이 있기까지 율법으로 이룰 수 없는 하나님의 의와 자신의 죄에 대한 뼈져린 탄식과 회개가 있었습니다. 로마서 7장이 그것을 말해줍니다. 그렇기에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다시 얻은 생명에 대한 기쁨과 감사, 그리고 확신이 오

시편 23편

이번주 묵상구절은 시편 23편입니다. "1.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내가 부족함이 없으리로다. 2.그가 나를 푸른 초장에 누이시며 쉴만한 물가으로 인도하시는도다. 3.내 영혼을 소생시키시고 자기 이름을 위하여 의의 길로 인도하시는도다. 4.내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로 다닐찌라도 해를 두려워하지 않을 것은 주께서 나와 함께 하심이라 주의 지팡이와 막대기가 나를 안위하시나이다. 5.주께서 내 원수의 목전에서 내게 상을 베푸시고 기름으로 내 머리에 바르셨으니 내 잔이 넘치나이다. 6.나의 평생에 선하심과 인자하심이 정녕 나를 따르리니 내가 여호와의 집에 영원히 거하리로다" "다윗의 보물"로 불리는 시편 23편은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암송하는 유명한 구절입니다. 이 구절만큼 하나님과 다윗의 친밀한 관계 (intimacy)를 보여주는 구절은 없습니다. 다윗은 하나님을 먼저 자신의 목자로 자신은 목자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 양으로 표현합니다. 하나님을 전적으로 의지함을 고백하는 것입니다. 또한 그는 하나님을 인도자로 자신은 인도가 필요한 자로 묘사합니다. 그분의 인도하심만 받겠다는 마음입니다. 마지막으로 다윗에게 하나님은 주님이십니다. 다윗의 철저한 순종을 고백하는 것입니다. 양은 매우 시력이 나쁘고 잘 속고 잘 넘어지며 잘 못일어납니다. 중심을 잘 못잡고 온순한 것 같지만 고집이 셉니다. 또 방향감각도 없어 앞의 양만 쫓아가고 반드시 왔

주의 은혜를 기억하는 거룩한 습관

이번주 묵상구절은 시편 103편 1-4절입니다. "내 영혼아 여호와를 송축하라 내 속에 있는 것들아 다 그 성호를 송축하라. 내 영혼아 여호와를 송축하며 그 모든 은택을 잊지 말찌어다. 저가 네 모든 죄악을 사하시며 네 모든 병을 고치시며 네 생명을 파멸에서 구속하시고 인자와 긍휼로 관을 씌우시며" 이 시편은 다윗의 시입니다. 존 맥아더 목사님은 이 시편이 다윗의 좋은 습관을 보여준다고 말합니다. 즉, 우리 모두는 자기 스스로에게 말하는 습관이 있는데 다윗은 이 시편을 통해 올바른 자기 대화(self-talk)의 모델을 제시한다는 것입니다. "내 영혼아 주하나님을 송축하라. 그 이름을 찬송하라"와 걑이 자기 자신에게 하나님을 찬송하라고 말하는 습관을 들이고 그분의 이름을 높이도록 매일 아침 저녁으로 자신의 영혼을 훈련시키는 것입니다. 이 영적인 습관을 지속하는 것은 곧 좋은 경건의 훈련 중 하나가 될 수 있습니다. 이렇게 우리 자신을 매일 하나님께 집중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그분의 은헤를 기억하면 됩니다. 하나님이 당신에게 행하신 일들을 기억하십시오. 때로 삶이 어려울 때 우리는 그분의 축복을 잊을 수도 있지만 우리 삶 전체에서 일어나는 어떤 일도 하나님의 자녀인 당신을 향한 하나님의 영원한 축복을 멈추게 할 수는 없습니다. 다윗이 기억하는 하나님의 은혜는 네 가지입니다. 먼저 하나님은 나의 모든 죄를 용서

자비와 긍휼: 하나님의 성실하심

이번주 묵상구절은 예레미야 애가 3장 22-23절입니다. "여호와의 자비와 긍휼이 무궁하시므로 우리가 진멸되지 아니함이니이다. 이것이 아침마다 새로우니 주의 성실이 크도소이다." 우리가 진멸되지 않는 것은 전적으로 하나님의 자비(히.헤세드)와 긍휼(히.라캄) 때문입니다. 자비라고 번역된 "헤세드"라는 말은 성경에서 아마 가장 많이 쓰이며 가장 여러 다른 단어로 번역된 단어일겁니다. 사랑, 자비, 은혜, 긍휼 등 하나님 아버지의 무궁하신 사랑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긍휼로 번역된 "라캄"이라는 말의 원뜻은 어머님의 자궁이라는 말입니다. 그러니까 하나님은 아버지와 어머니의 사랑을 함께 가지신 분이십니다. 우리 인간은 한쪽 만의 사랑을 줄 수 밖에 없지만 우리 하나님은 부모의 사랑을 모두 함께 주시는 분입니다. 그런데 그 넓은 하나님의 사랑이 아침마다 새롭습니다. 하나님이 공급하시는 사랑은 결코 고갈되지 않습니다. 그분의 성실하심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그분과 함께 하는 하루하루가 새로운 날입니다. 그런 무한한 사랑을 받는 우리도 매일 매일 새로워지는 존재여야 합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매일 새로운 사랑을 주시지만 우리에게 매일 좋은 습관 및 성품까지 주지는 않으십니다. 강제로 바르게 걷도록 하지도 않으십니다. 그것은 오로지 우리의 몫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매일 공급하시는 사랑을 받으며 하나님께서 우리 안에 이루신 그 구원을

 

새    믿    음    교    회

KOREAN CHURCH OF NEW FAITH

  • YouTube Social  Icon

10330 Carmel Mountain Road

San Diego, CA 92129

858-527-2736

©2017 BY 새믿음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