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Posts

Archive

Tags

No tags yet.

미션 임파서블

이번주 묵상구절은 요한복음 13장 34-35절입니다. "새 계명을 너희에게 주노니 서로 사랑하라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 같이 너희도 서로 사랑하라 너희가 서로 사랑하면 이로써 모든 사람이 너희가 내 제자인 줄 알리라" 기독교의 복음은 사랑으로 시작되고 사랑으로 마무리된다고 말해도 무방할 것입니다. 태초의 인간 창조로부터 하나님의 사랑이 시작되었고 죄에 빠진 인간을 구원하시기 위해 독생자 예수를 이 땅에 보내시고 십자가에 죽게하심으로 그분의 사랑을 완성하셨습니다. 이제 그 사랑을 받은 우리들에게 그 사랑을 명하십니다. 예수님은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 같이" 서로 사랑하라고 하십니다. 그러면서 제자들의 더러워진 발을 씻으시며 본을 보이십니다. 그런데 이때 주님은 자신을 배신할 가룟유다와 자신을 부인할 베드로의 발조차 다 똑같이 사랑으로 씻어 주셨다는 사실입니다. 그리고 이 본문 때문에 교회에서는 종종 세족식을 합니다. 그러나 그런 행사보다 더 중요한 것은 정말 나를 희생하면서까지 누군가를 특히 나를 미워하는 사람들까지 섬기며 사랑하는 삶일 것입니다. 그런데 그게 쉽지 않다는 것이 우리의 문제입니다. 우리는 여전히 내 중심적으로 생각하며 살고있기 때문에 이 새계명은 예수를 따라 제자의 삶을 살고자 하는 우리에게 가장 큰 도전입니다. 왜냐하면 이것은 바로 예수님이 보여주신 그 희생적인 사랑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주님은 우리가

거룩한 산 제물로 사는 법

이번주 묵상구절은 로마서 12장 1-2절입니다. "그러므로 형제들아 내가 하나님의 모든 자비하심으로 너희를 권하노니 너희 몸을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거룩한 산 제물로 드리라 이는 너희가 드릴 영적 예배니라. 너희는 이 세대를 본받지 말고 오직 마음을 새롭게 함으로 변화를 받아 하나님의 선하시고 기뻐하시고 온전하신 뜻이 무엇인지 분별하도록 하라." 존맥아더 목사님은 이 구절을 잘 이해하기 위해서는 뒤에서부터 해석하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그래서 이 명령의 목적은 하나님의 선하고 기뻐하시고 온전하신 뜻이 무엇인지 분별하는 것이고 하나님의 뜻 가운데 그분을 기쁘시게 하는 삶을 살라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이를 위해 2절 앞부분의 말씀처럼 우리는 "마음을 새롭게 함으로 변화를 받아야"합니다. 이러한 변화는 무엇보다 먼저 예수로 인해 영적으로 거듭나야 합니다. 그리고 이제 거듭난 그리스도인으로서 마음을 새롭게 하여 변화를 받는 것은 또 다른 것입니다. 이러한 변화는 우리가 하나님의 말씀을 깊이 묵상하는 가운데 성령께서 우리의 마음과 영의 생각을 바꾸실 때 일어납니다. 살아있는 하나님의 말씀이 우리 마음에 깊이 뿌리를 내리면 그 말씀이 우리의 전 존재를 새롭게 하십니다. 그렇게 되면 세상의 가치관들은 더이상 우리의 마음을 사로잡지 못하므로 이 세상을 본받지 않는 것이 자연스럽게 됩니다. 그리고 이렇게 될 때 1절처럼 비로소 우리는

죄를 사랑하지 말라

이번주 묵상구절은 요한일서 2장 15절-17절입니다. "이 세상이나 세상에 있는 것들을 사랑하지 말라 누구든지 세상을 사랑하면 아버지의 사랑이 그 안에 있지 아니하니 이는 세상에 있는 모든 것이 육신의 정욕과 안목의 정욕과 이생의 자랑이니 다 아버지께로부터 온 것이 아니요 세상으로부터 온 것이라. 이 세상도, 그 정욕도 지나가되 오직 하나님의 뜻을 행하는 자는 영원히 거하느니라." "세상을 사랑하지 말라"는 이 말씀은 얼핏 보면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라는 요한 3:16 말씀과 상반되는듯 합니다. 그러나 요한복음에서 말하는 세상은 이 세상에 사는 모든 인간을 말하고 요한일서는 세상의 논리와 악한 시스템을 말합니다. 즉 요한은 그 세상을 "육신의 정욕과 안목의 정욕과 이생의 자랑"이라고 말로 부연 설명합니다. 지난주 보았던 것처럼 우리는 세상에 살지만 세상에 속해 있지 않은 존재로 구원하셨기에 이 세상은 우리를 미워하는 것이고 우리는 이 세상의 것들을 사랑하지 말라고 말씀하는 것입니다. 요한은 우리가 이 악한 옛 세상을 계속 사랑하면 우리 안에 아버지의 사랑이 거하지 않는다고 말합니다. 이 세상의 통치자인 마귀는 우리의 약한 육신을 공격하여 우리의 욕망과 자랑을 부추깁니다. 우리의 욕심은 끝이 없고 우리는 늘 다른 사람보다 더 인정받기를 원합니다. 이것은 우리의 옛본성으로 나오는 죄입니다. 아버지에게서 온 것

제자의 삶이 쉬운가?

이번주 묵상구절은 누가복음 9장 23-24절입니다. "또 무리에게 이르시되 아무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날마다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를 것이니라. 누구든지 제 목숨을 구원하고자 하면 잃을 것이요 누구든지 나를 위하여 제 목숨을 잃으면 구원하리라." 이 구절은 우리가 너무나 잘 아는 구절입니다. 예수를 믿는다는 것은 예수를 따르는 것입니다. 따라서 이 말씀은 결국 제자도에 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 제자라는 단어는 배우는 사람이나 학생을 의미합니다. 그런데 예수님의 제자가 되는 것은 단순히 지식이나 기술를 배우는 그런 종류의 학생이 아닙니다. 예수님을 따르는 제자도는 우리의 삶을 예수님께 완전히 드리는 헌신을 전제로 하는 것입니다. 그것은 나의 전존재를 담보로 한 제자의 삶입니다. 예수님은 나를 따라오려거든 나 자신을 부인하고 십자가를 지고 따르라고 말씀하십니다. 자기를 부인한다는 말은 무엇입니까? 그것은 내 자신을 죽이라는 말입니다. 오늘 우리는 복음을 너무 가볍고 쉬운 것으로 생각합니다. 복음을 믿는 것은 그저 예수님을 영접하는 한 순간에의 결정으로 끝나는 것이 아닙니다. 그것은 예수님의 제자로서 복음을 삶으로 살아가라는 예수님의 초청입니다. 그런데 내 본성이 살아 있는 한 예수님의 제자의 삶을 살 수 없습니다. 예수님은 우리가 진정한 제자의 삶을 살기 위해서는 내 목숨까지 미워해야 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새    믿    음    교    회

KOREAN CHURCH OF NEW FAITH

  • YouTube Social  Icon

10330 Carmel Mountain Road

San Diego, CA 92129

858-527-2736

©2017 BY 새믿음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