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Posts

Archive

Tags

No tags yet.

의로움과 경건함으로

이번주 묵상구절은 디도서 2장 12-13절입니다. "우리를 양육하시되 경건하지 않은 것과 이 세상 정욕을 다 버리고 신중함과 의로움과 경건함으로 이 세상에 살고 복스러운 소망과 우리의 크신 하나님 구주 예수 그리스도의 영광이 나타나심을 기다리게 하셨으니" 지난주일에 말씀을 나눈 것처럼 마음이 청결한 자는 이땅에서 뿐만 아니라 궁극적으로 천국에서 하나님을 직접 대면하는 복을 받을 것입니다. 이것이 가장 큰 복입니다. 이번주 본문인 디도서 말씀 역시 예수 그리스도의 재림의 소망을 갖고 살아가야하는 우리를 권고하는 말씀입니다. 우리에게 예수님의 재림은 단순한 호기심이 아니라 이땅에서 우리 삶의 방향과 목적을 규정해주는 실체(reality)임을 알아야 합니다. 예수를 믿고 산다는 것은 그분을 구세주로 믿고 우리 주님으로 영접하는 것으로 시작합니다. 그리고 궁극적으로 예수님이 이땅에 육신으로 오심으로 우리에게 시작된 하나님의 나라 (하나님의 다스리심)의 삶을 완성시키시기 위해 이땅에 다시 오시는 재림을 소망하며 사는 것을 포함합니다. 왜 우리는 그날을 소망하며 살아야 합니까? 이땅에서의 우리의 삶은 영원한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리스도인이 세상과 구별되는 것은 간단합니다. 바로 영생을 소유했느냐의 차이입니다. 하나님은 인간을 영원을 사모하는 존재로 만드셨지만 (전도서3:11) 타락이후로 우리는 영원을 사모하는 마음을 잃고 마

생명의 말씀을 밝혀!

이번주 묵상구절은 빌립보서 2장 15-16절입니다. "이는 너희가 흠이 없고 순전하여 어그러지고 거스르는 세대 가운데서 하나님의 흠 없는 자녀로 세상에서 그들 가운데 빛들로 나타내며 생명의 말씀을 밝혀 나의 달음질이 헛되지 아니하고 수고도 헛되지 아니함으로 그리스도의 날에 내가 자랑할 것이 있게 하려 함이라" 이 본문은 자신이 세운 빌립보교회의 성도들을 향한 사도 바울의 간절한 마음이 읽혀지는 말씀입니다. 바울은 먼저 그들이 이 뒤틀리고 폐역한 세대에서 흠이 없고 순전한 하나님의 자녀로서 세상의 빛으로 드러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흠이 없다는 말은 흠잡을 것이 없이 온전하다는 말이고 순전하다는 말은 더러운 이물질이 섞이지 않았다는 말입니다. 그런데 이 흠이 많도 왜곡된 세상에서 사는 불완전한 우리가 어떻게 이렇게 거룩한 성도로 살 수 있을까요? 바울은 곧바로 생명의 말씀을 "밝히라"는 말을 합니다. 영어성경에 보면 "holding forth"라고 말하는데 그 생명의 말씀을 횃불을 들듯이 손으로 붙잡으라는 말입니다. 그리고 나서 그 말씀의 횃불로 나와 세상을 밝히라는 말입니다. 거룩함을 유지하며 흠없는 자녀가 되는 길은 하나님의 말씀을 붙잡는 것밖에 없습니다. 그럴 때 그 말씀이 나의 죄와 세상의 죄를 밝히 보게 하며 회개와 생명의 길로 다시 나오도록 하여 거룩한 하나님의 자녀로 서게 합니다. 끝으로 저도 바울의 심정을

성령의 전

이번주 묵상구절은 고전6장 19-20절입니다.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 자신의 것이 아니라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로버트 멍어가 쓴 [내마음 그리스도의 집]이라는 아주 작은 책이 있습니다. 우리가 예수님을 주라고 시인하면 성령이 우리 마음 안에 거처를 정하시고 우리의 몸은 하나님의 영이 거하시는 성전이라는 본문의 말씀을 근거하여 우리 마음을 집에 있는 여러 방에 비유합니다. 그리고 주님은 그 방들을 하나하나 돌아보시며 그 방의 소유권을 주님께 완전히 이전할 것을 말씀하십니다. 먼저 서재인데 이곳은 마치 모든 집의 통제실과 같은 가장 중요한 방입니다. 참되지 못한 책은 모두 버리고 그방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가득 채우고 말씀을 공부하며 묵상함으로 하나님의 임재를 매일 경험할 것을 말씀합니다. 둘째 방인 주방은 식욕과 같이 돈, 명성, 학위, 행운, 좋은 집과 좋은 차 같은 수많은 욕구들이 가득차 있는데 이것들이 우리 영혼의 굶주림을 해결할 수 없고 오직 하나님의 나라와 그 의만을 우리 양식으로 삼으라고 하십니다. 안락하고 포근한 셋째 방인 거실에서는 말씀과 기도로 주님과 더불어 교제해야 하며 넷째 방인 작업실에서는 우리 재능과 은사 그리고 실력을 주님께 드려 주님께서 하나님의 나라를 위해 나를 사용하시

생각 다스리기

이번주 묵상구절은 빌립보서 4장 8절입니다. "끝으로 형제들아 무엇에든지 참되며 무엇에든지 경건하며 무엇에든지 옳으며 무엇에든지 정결하며 무엇에든지 사랑 받을 만하며 무엇에든지 칭찬 받을 만하며 무슨 덕이 있든지 무슨 기림이 있든지 이것들을 생각하라." 사람은 무엇을 생각하는냐에 따라 그 사람의 정체성이 규정됩니다. 다시 말해 우리가 좋은 생각을 하면 좋은 행동이 나오게 됩니다. 컴퓨터에 관한 속담중에 GIGO (Gabage in Gabage out: 쓰레기를 넣으면 쓰레기가 나온다) 라는 말이 있듯이 우리의 머리에 집어넣는 것이 우리의 말로 인격으로 성품으로 나타납니다. 그런데 예수님은 이와는 모순되는 듯이 "무엇이든지 밖에서 사람에게로 들어가는 것은 능히 사람을 더럽게 하지 못하되 사람 안에서 나오는 것이 사람을 더럽게 하는 것이니라" (막7:15-16)고 말씀도 하셨습니다. 사실 예수님의 말씀대로 우리를 진짜 더럽히는 것은 우리의 속 깊은 곳, 타락한 죄의 본성에서 나옵니다. 죄는 바깥에서 들어오는게 아니라 우리 안에서 밖으로 나오게 되어 있습니다. 그러면 오늘 본문에서 바울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입니까? 바울은 여기서 바깥에 있는 많은 것들이 우리 안에 있는 죄의 본성을 자극할 수 있음을 말하는 것입니다. 즉, 우리 안의 죄의 본성과 바깥에서 부추기는 죄의 영향들이 만나서 죄를 만들어낸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새    믿    음    교    회

KOREAN CHURCH OF NEW FAITH

  • YouTube Social  Icon

10330 Carmel Mountain Road

San Diego, CA 92129

858-527-2736

©2017 BY 새믿음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