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Posts

지난 글들

Tags

No tags yet.

하나님의 사랑에 대한 확신

이번주 묵상구절은 로마서 8장 38-39절입니다. "내가 확신하노니 사망이나 생명이나 천사들이나 권세자들이나 현재 일이나 장래 일이나 능력이나 높음이나 깊음이나 다른 어떤 피조물이라도 우리를 우리 주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하나님의 사랑에서 끊을 수 없느니라." 이 성경구절을 읽으면 무슨 느낌이 드십니까? 네, 바로 바울의 단호한 확신입니다. 바울은 이전 장까지 하나님의 의라는 기준에서 볼때 하나님의 진노 아래 놓여있는 죄인된 인간의 철저한 비참함과 무능함을 말했습니다. 그러나 7장 마지막절인 25절에서 갑자기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하나님께 감사하리로다"라고 말하며 그의 논조의 분위기가 바뀝니다. 바울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것입니까? 자신이 하나님의 의를 이룰 수 있다고 믿고 철저한 바리새파 유대인으로 율법을 지키며 살았지만 여전히 자신의 모순적인 죄인의 모습으로 갈등하던 (롬7:21-24) 바울에게 다메섹 도상에서 예수 그리스도께서 찾아오셨고 바울은 그 이후로 완전히 다른 종류의 사람이 된 것입니다. 이것을 회심이라고도 하고 거듭남이라고도 합니다. 그런데 바울은 이러한 거듭남과 구원의 확신이 있기까지 율법으로 이룰 수 없는 하나님의 의와 자신의 죄에 대한 뼈져린 탄식과 회개가 있었습니다. 로마서 7장이 그것을 말해줍니다. 그렇기에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다시 얻은 생명에 대한 기쁨과 감사, 그리고 확신이 오늘 본문에서 그렇게 터져 나올 수 있었습니다. 만약 당신에게 바울과 같은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는 하나님의 사랑에 대한 확신과 기쁨이 없다면 당신은 속고 있는지 모릅니다. 로마서 7장의 바울과 같은 나의 죄에 대한 아픔과 미움, 그 죄에 대한 철저한 회개가 없이 그저 한 번 입으로 예수님을 구세주로 영접한 것으로 구원받은 것처럼 확신하는 것은 착각일 수 있습니다. 이번 한 주는 오늘 본문의 바울과 같은 확신에 넘치는 구원과 하나님 사랑에 대한 고백이 나에게도 정말 있는지 깊이 묵상하며 로마서 7-8장을 한번 읽어보시면 어떨까요?

 

새    믿    음    교    회

KOREAN CHURCH OF NEW FAITH

  • YouTube Social  Icon

10330 Carmel Mountain Road

San Diego, CA 92129

858-527-2736

©2017 BY 새믿음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