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Posts

지난 글들

Tags

No tags yet.

수고하고 무거운 짐진 자

이번주 묵상구절은 마태복음 11장 28-30절입니다. "수고하고 무거운 짐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나의 멍에를 메고 내게 배우라 그러면 너희 마음이 쉼을 얻으리니 이는 내 멍에는 쉽고 내 짐은 가벼움이라 하시니라" 이 말씀도 많은 그리스도인들에게 사랑받는 구절입니다. 그러나 동시에 그만큼 잘못 이해되고 인용되는 구절이기도 합니다. 예수께 가면 무조건 쉼과 안식을 주신다는 말씀으로 받아드려져 왔기 때문입니다. 이 말씀은 사실 이땅에서의 주님의 사역을 본받는 제자의 삶으로 우리를 초청하시는 말씀입니다. 당시의 많은 유대인들은 율법사나 바리새인들이 제시하는 율법이라는 무거운 짐을 지고 스스로의 힘으로 온전한 삶을 살고자 노력해왔습니다. 그러다 실패를 거듭하며 너무나 지쳐 실망과 좌절 가운데 있었습니다. 율법은 선하고 좋은 것이지만 그 율법이 자유를 가져다 주지 못했습니다. 어느 누구도 그 율법을 온전히 행할 수 없는 죄인이기 때문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예수께서 나에게 오라고 초청하십니다. 그러면 예수님이 쉼을 주시겠다고 말씀하십니다. 그런데 예수 안에서의 그런 안식은 예수님의 초청에 응하는 것으로 시작됩니다. 다음으로 우리가 주님의 멍에를 함께 메야 합니다. 그리고 주님께 배워야 합니다. 그러면 참된 쉼을 얻게 됩니다. 멍에는 영어로 yoke 인데 소 두마리가 멍에로 함께 묶여 밭을 가는 모습을 보면 됩니다. 그리스도인은 주님을 모신 삶이며 주님의 멍에를 메는 삶이라고 표현할 수 있습니다. 주님의 멍에는 주님의 온유한 인격과 겸손한 성품입니다. 우리는 주님의 성품을 잘 배우며 따라가기만 하면 됩니다. 주님이 우리를 바꿔주실 것입니다. 우리가 할 것은 주님께 순종하는 것입니다. 이것이 주님이 우리를 그의 제자로 초청하신 본문의 의미입니다. 이번 한주도 그냥 주님의 가벼운 멍에를 메고 주님께 순종하며 배움으로 참된 쉼의 삶을 누리시기를 바랍니다.

 

새    믿    음    교    회

KOREAN CHURCH OF NEW FAITH

  • YouTube Social  Icon

10330 Carmel Mountain Road

San Diego, CA 92129

858-527-2736

©2017 BY 새믿음교회